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유모차부대’의 상식초월 기자회견

20살, 대학교 1학년 때다. 동아리방에서 빈둥거리던 나에게 한 선배가 책 한 권을 던져줬다. “고등학교 땐 못 봤을 거야. 함 읽어봐.” 제목은 칼 마르크스의 <공산당 선언> 첫 문장부터 짜릿했다. “A spectre is ..

노약자석, 미덕인가 악덕인가.

노약자석, 美德인가 惡德인가. 작년 10월, “노약자석에 앉은 젊은 약자(弱者)”란 제목으로 글을 썼다. 허리환자가 노약자석에 앉았다가 자리를 빼앗기는 과정을 '처절하게' 그린 글이었다. 많은 분들이 추천과 댓글을 남겨주셨다...

재밌다.

정치판이 이렇게 재미있을 줄이야. 학창시절 지겨워 수업시간 내내 졸기만 했던 정치경제 시간, 현실에 나와보니 이렇게 흥미진진하다.

지난 주부턴 문득 이런 생각이 든다.

“드라마 보다 뉴스가 훨씬 재밌구나!”

사실이다. 가면 갈수록 스토리의 늪에 빠져 산으로 가는 드라마들과는 달리, 무궁무진한 소재들로 12월 중순까지 긴장을 늦출 수 없는 뉴스가 훨씬 재미있다.

대선 때문에 답답해 하는 사람들이 많다. 어차피 이렇게 쭉 갈 거, 한걸음 물러서서 즐겨보자. 그렇다. 대선에서 ‘선전’하는 건 힘들지만, ‘관전’하는 건 즐겁다. (온라인 선거 운동을 폄훼하는 것이 아니다.) ‘관전 포인트’를 잡고 스토리를 즐겨보자.





대한민국에선 예술이 살 수 없다. 현실 자체가 초현실주의니까.
진중권씨의 말이다. 충분히 동의한다. 현실의 이 그로테스크함을 그 어떤 상상력이 연출해낼 수 있겠는가.

못한다. 그래서 드라마보다 뉴스가 더 재밌다.


2007 대선

출처 : 동아일보 / 제목 : 뭘 보고 찍어달라는 건지…



1. 이회장님 그리고 이회창님

그렇다. 첫 번째 관전 포인트는 위의 두 분이다. 지난 주말은 이회창님이, 이번 주초는 이회장님이 온갖 뉴스를 뒤덮었다.

혜성같이 등장해 대선 판도를 완전히 뒤흔들어버린 李 前 총재님. 대단하다. 출마 선언도 하지 않았는데 지지율이 20%가 넘었단다. 말 그대로 ‘이회창 쓰나미’다. 또 다른 李 후보님의 안티 세력이 상당했나 보다.

더 웃긴 건 반대 쪽 후보들이다. 지금쯤 한창 ‘단일화’로 흥행을 주도해야 하는데, 李회장님과 李회창님, 그리고 李후보님과 李재오 의원님의 환상적 ‘李 show’ 덕분에 ‘단일화 쇼’가 완전 파리 날리게 생겼다.

얼마 전 YTN 돌발영상을 보니, 명함까지 나눠주며 ‘얼굴 알리기’를 하던 문후보에게 한 시민이 ‘시장님!’라고 외친다. ‘사장님’이라고 해야 하는데 잘못 말한 것일까. 자막까지 나온 걸 보니 그건 아닌 것 같다.

아무리 깨끗하고 좋은 이미지라도, 사람들이 몰라주는데 어쩌나. 당연한 결과다. 뉴스의 첫 10분과 신문의 3면이 모두 위의 李씨 분들로 덮였는데, 무관심한 사람들이 어떻게 챙겨보겠나. 사람들은 재미를 원한다. ‘정책 선거’ 따윈 이미 물 건너 갔다. 이제 남은 건 그냥 즐기는 것뿐. (물론 진심이 아니다.)

삼성 사건 역시 주도권을 쥐려는 '친정' 검찰과 이를 뺏기지 않으려는 단체들의 세 싸움이 재밌다. 수십명의 '떡값 검사' 명단을 갖고 있다는데, 검찰이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

'수사하라 VS 못한다'의 밀고당기기도 꼭 챙겨야 할 포인트다. 누가 누구편인지도 알듯 모를듯한 것이 관전을 더욱 흥미롭게 한다.

제대로 보려면 반드시 원문을 챙겨보자.

김용철 "비자금 차명계좌 보유 삼성임원 명단도 있다"[기자회견 전문]




2. ‘오만의 극치’

박근혜와 이재오

출처 : 조선일보

앞서 잠깐 언급했지만, 또 하나의 ‘李 show’다 李후보의 오른팔 李의원은 朴 前대표로부터 ‘오만의 극치’라는 명예를 얻었다. 말조심하기로 유명한 朴 前대표가 상당히 열 받긴 했나 보다.

논란이 커지자 李후보가 직접 수습에 나섰다. 그리고 李의원은 ‘정중’하게 사과했다. 태도를 바꿔 ‘좌시’를 한 것이다. 하지만 결과는 예상했던 대로 ‘완전무시’. ‘금주의 포토제닉’만 하나 더 추가했다.

알고 보니 이 둘의 갈등은 꽤 뿌리가 깊었다. 유신시대부터 서로 악연이었다. 李의원은 유신시절 3번 구속됐는데, 그 중 한번은 朴 前대표와 관계가 있었다. (관련기사 - 박근혜ㆍ이재오 유신까지 거슬러간 악연)

1979년 안동에서 朴 前대표의 ‘방생기념탑’을 보고 ‘유신독재의 실체’라고 했다가 구속됐단다.

그 후로도 계속 치고 박고 싸우는 꼴이었는데, 이번에도 어김없이 서로 한방 먹였다. 李의원은 경선캠프의 좌장을 맡아 朴 前대표를 꺾는데 앞장섰고, 朴 前대표는 李의원을 ‘사과거부’로 다운시켰다.



3. ‘더’ 난처한 범여권 주자들.

‘이회창 쓰나미’에 더 난처한 사람들은 범여권 주자들이다. BBK와 단일화, 그리고 몇 가지 ‘추가 양념’을 더해 완전 KO 시키려고 했는데, 이거 뭔가 심상찮다. BBK를 너무 오래 끌었나, 그리 재미없다는 반응이다. 물론 귀국 후는 꽤 흥미로울 듯하다. 그때를 기대해보자.

범여권의 속내는 더 복잡하다. 일단 李 前 총재의 대선 3수를 비난하고 나섰지만, 이거 뭔가 뒤끝이 좋지 않다. BBK와 몇 개 폭탄으로 ‘李후보’를 한방에 보내려고 했는데, 그럼 또 다른 ‘李후보’를 도와주는 꼴이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 그들이 똑똑하다면 선택은 하나뿐이다. ‘적절한 비난’으로 3자 구도를 끝까지 가져가는 것. 李(31%) : 李(30%) : 범여권(32%)로 당선되는 것이다. 지금으로 봐선 꽤 확률이 높아 보인다.

대선구도

출처 : 한국일보




4. 또 다른 재미, 아웃사이더

기존 후보들에게 큰 재미를 못 느꼈다면 지금 당장 중선관위 홈페이지를 방문하라. 그리고 후보자별 정보를 클릭하라. 11월1일까지 등록한 예비후보자가 138명이다. 국회의원이 아니고 대통령 후보다.

기왕이면 ‘기타정당’과 ‘무소속’을 유심히 봐라. 더 재밌다. 정치인, 경제인을 넘어서 예술인, 종교인, 연예인, 그리고 심지어 ‘무직’까지. 참으로 다양한 분들이 대선판 주변에서 장외리그를 벌이고 있다.

그저 한 귀로 흘릴 것이 아니라, 시간 된다면 꼼꼼하게 챙겨보라. 뜻밖의 월척을 만날 수도 있다. 괜찮은 사람, 괜찮은 정책이 생각보다 많다.

혹시나 싶어 ‘핵나라당’을 찾아봤는데 없었다. 포스터는 그럴 듯 했는데, 그분 예비후보자 등록은 안 한 것 같다. 시간 없어 대충 훑어 봤는데, 혹시 찾은 분이 있다면 꼭 알려달라.

(덧. 네이버에서 다시 찾아보니 있었다. 골든주립대 정치학박사, 제14대 국회의원선거 후보자라는 경력이 눈에 띈다)




5. 정리 & 결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글을 쓰는 자체가 참 슬픈 현실이다. 그래도 어쩌겠나, 이렇게라도 즐겨야지.

저 바다 건너 한 나라의 대선 판이 참 부럽다. 아직 때가 안 돼서 그럴진 몰라도, 정책으로 싸우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

한 후보가 2004년 한 연설 중 일부다.

Well, I say to them tonight, there is not a liberal America and a conservative America - there is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There is not a Black America and a White America and Latino America and Asian America - there’s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최고의 명연설로 꼽힌다. 입에 발린 말이라도 좋다. 이 땅에서 이런 연설 들어봤으면 좋겠다.

“유치하다, 허황되다 해도 좋습니다. ‘수구’다, 또는 ‘빨갱이’다, 욕해도 좋습니다. 그래도 이 말씀만은 꼭 드리고 싶습니다. 이곳은 左國도 아니요, 右國도 아닙니다. 北國도 아니고, 南國도 아닙니다. 靑國도 아니고 赤國도 아닙니다. 親美國도, 親日國도 아닙니다. 이곳은 韓國입니다.”

모두가 자신에게 ‘와있는’ 표를 잃지 않기 위해서, 어느 정도 확보된 ‘지지층’을 놓치기 싫어서, ‘하나됨’의 메시지를 외치지 못하고 있다. ‘수구’나 ‘빨갱이’가 될까 조심조심 말하는 모습이 참 안쓰럽다.

과감하고 냉철한 후보를 원한다. ‘장밋빛 구라’를 외치고 ‘남 헐뜯기’만 할 줄 아는 후보는 싫다.

그저 담담하게, “저는 지금까지 이러이러한 일을 해왔습니다. 물론 많은 실수와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렇게 극복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이러한 청사진을 제시하고자 합니다. 이 또한 미리 많은 준비와 연구를 했습니다.”

정말 초등학교 수준이면 충분하다. 다만 용기와 자신감이 좀 더 필요하리라.

이렇게 말할 사람 없는가?


덧.

저는 특정 후보와 전혀 관련 없습니다.
잘못된 사실(fact)이 있다면 지적해 주세요.


덧2.

벌써 이런 동영상까지 나왔네요. 정말 대선이 판타스틱해지고 있습니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관련글.

2007/11/07 - [스물일곱의 세상] - 현장에서 본 이회창 출마 선언
2007/10/23 - [스물일곱의 세상] - 문국현 후보는 '참 좋은 사람'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