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유모차부대’의 상식초월 기자회견

20살, 대학교 1학년 때다. 동아리방에서 빈둥거리던 나에게 한 선배가 책 한 권을 던져줬다. “고등학교 땐 못 봤을 거야. 함 읽어봐.” 제목은 칼 마르크스의 <공산당 선언> 첫 문장부터 짜릿했다. “A spectre is ..

노약자석, 미덕인가 악덕인가.

노약자석, 美德인가 惡德인가. 작년 10월, “노약자석에 앉은 젊은 약자(弱者)”란 제목으로 글을 썼다. 허리환자가 노약자석에 앉았다가 자리를 빼앗기는 과정을 '처절하게' 그린 글이었다. 많은 분들이 추천과 댓글을 남겨주셨다...

출구조사 결과로 대한민국이 떠들석 했던 19일 오후 6시, 이회창 후보의 사무실에 갔습니다. 현장 분위기 한 번 보고 싶어서 같습니다.

이미 결과가 예측된 상황에서, 정신 없는 당선자 사무실 보다는 정치의 쓴맛을 느낄 수 있는 곳을 찾기로 했습니다. 물론 가깝다는 이점도 꽤 작용했죠.

남대문 단암빌딩 14층, 정말 많은 사람들이 와있더군요. 사진 몇 컷 찍어 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시30분 경 사무실 내부 전경입니다. 기자들은 대충 자리 잡았지만 조금은 썰렁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메라가 점점 많아지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어있던 앞자리들이 슬슬 채워집니다. 심대평 前후보까지 왔군요. 그가 제일 앞 가운데 앉는걸로 봐서 이회창 후보는 더 늦게 올 것처럼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6시에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 된 직후 모습입니다. 아주 침통한 분위기군요. 이회창 후보의 표정을 한번 보고 싶었는데, 자리에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몇 시간 후 나와서 인터뷰 했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 분위기를 전하는 각 방송사 아나운서들입니다.


이상, 3등 후보 사무실에서 본 대선 날 저녁 모습이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