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유모차부대’의 상식초월 기자회견

20살, 대학교 1학년 때다. 동아리방에서 빈둥거리던 나에게 한 선배가 책 한 권을 던져줬다. “고등학교 땐 못 봤을 거야. 함 읽어봐.” 제목은 칼 마르크스의 <공산당 선언> 첫 문장부터 짜릿했다. “A spectre is ..

노약자석, 미덕인가 악덕인가.

노약자석, 美德인가 惡德인가. 작년 10월, “노약자석에 앉은 젊은 약자(弱者)”란 제목으로 글을 썼다. 허리환자가 노약자석에 앉았다가 자리를 빼앗기는 과정을 '처절하게' 그린 글이었다. 많은 분들이 추천과 댓글을 남겨주셨다...

로스트 시즌 3 에피소드 22, 23 피날레

TV Show 2007.05.26 22:22 Posted by 스물다섯
작년 10월에 로스트 시즌 3 첫 에피소드에 관한 글을 올렸던 기억이 있는데,
어느새 시즌 3가 끝났군요.

다 보고 느낀 점은,
역시 로스트는 첫회와 마지막회가 가장 재미있다는 것입니다.
아무래도 다음 시즌에 관한 계약과 여러 요인들 때문이겠지요.

아무튼,
시즌 3 피날레 에피소드를 보고 드는 몇몇 의문점들을 정리해보았습니다.

아래 내용에는 다수의 스포가 포함되어 있으니 아직 안 보신 분들은 참고하세요!





관련글
로스트 시즌 3 에피소드 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잭의 회상(미래회상) 장면으로부터 시작합니다.
잭의 수염과 여러 주변 환경들, 기내 인테리어 등이 마치 먼 과거를 나타내는 듯 하지만,
이는 반전을 위한 제작진의 노력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캡쳐는 신문에서 특별한 부고를 발견한 모습입니다.
현재 가장 논란이 되는 것은 부고의 주인공이 바로 누구냐는 것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잭이 자살을 시도하려 합니다.
하지만 어떤 차의 추돌사고로 인해 그들을 살리려고 자살을 포기하죠.
다리 아래에 있는 저 낙서들도 뭔가 뜻이 있을까 궁금하네요.

아마 시즌 4 이후의 스토리는 잭이 이렇게 자살을 시도할 수 밖에 없는 이유를
섬에서의 일들로 풀어나가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잭이 사고로부터 구해낸 사람들입니다.
이 모자(母子)가 누구인지도 말이 많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야기는 다시 섬으로 돌아옵니다.
찰리가 묶여있고, 데스몬드가 무기고에 숨어있는 동안,
미하일이 스테이션에 들어오게 됩니다.

이때 처음 한 말이 바로 두 여자가 있어야 할 장소가 캐나다라는 것입니다.
뭐, 일단 섬에서 캐나다, 미국으로 오고 가는 건 일도 아니라는 것이 증명되네요.

다만 그 수단이 잠수함일지 우주선(?)일지는 앞으로 더 두고봐야겠습니다. 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이어와 줄리엣이 함께 해변으로 돌아가는 중에
소이어가 왜 돌아가냐고 묻자, 줄리엣이 Karma 라고 합니다.
이젠 대놓고 이런 용어들을 말하네요.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에피소드 가장 큰 떡밥(?) 중 하나인 월트 장면입니다.
로크가 가까스로 총을 집어 자살하려고 하자
엄청 커버린 월트가 등장하는군요.

그리고 이렇게 말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시즌부터 예언, 운명에 미쳐있는 로크의 사명감에 불을 지릅니다.
이 한마디에 로크는 총맞은 몸으로 바로 일어나 저 시체 구덩이를 탈출하게 되죠.



23편으로 넘어와... 계속 잭의 에피소드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문에서 본 장례식을 찾게 되죠.
저 관속에 있는 주인공은 바로 누구일까요?

지금 캡쳐화면이 아래와 같이 확대되어 이미 돌고 있습니다.
역시 로스트 팬들이 빠르긴 빠르군요.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Jo'로 시작하는 사람일 것이다"라는게 거의 정설입니다.
그럼 현재 존재하는 주인공으로는 존 로크가 일단 제일 유망하군요.
소이여 였더라면, 케이트가 거길 안갈리가 없겠죠?

하지만 확실한 건 하나도 없습니다.

해외 사이트에 의하면 보여지는 원문은 아래와 같습니다.
[]는  잘 안보이는 부분입니다.

Los Angeles
Man found dead in
downtown loft

The body of Jo...[unreadable]...antham of
New York was discovered shortly after 4
a.m. in the
..[unreadable]...of Grand
Avenue
.

Ted...[unreadable]...man at The
Tower
...[unreadable]...heard loud
noises
...[unreadable]...antham's loft.

[unreadable]... [sa]fety, he
[unreadable]...discovered the
[unreadable]...a beam in the
[unreadable]...[ac]cordin[g]...[unreadable]...


두번째 단락부터 다음과 같이 예측하고 있습니다.

Ted somebody, a watchman at The Tower,
claims that he heard loud noises coming from the victim's loft.

Concerned for the (resident's) safety,
he entered the loft and discovered the body hanging from a beam in the ???room.

자살일 가능성이 크구요,
Jo...[unreadable]...antham 이 Full Name 일 거라는 예측이 많습니다.

'John Lantham' 이라는 예술가라는 설도 있더군요.

아무튼 이런 떡밥 지긋히 물어보는게 바로 로스트 시청의 묘미죠.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상 디아더스와 이들이 말하는 '우리가 해온 이 모든 것'이 무엇일지 궁금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잭이 나머지 사람들을 다 죽이게 될거라는 벤의 말입니다.
잭의 미래 회상과 연관지어 봤을 때 그냥 속이려고 한 말 같지는 않습니다.
실제로 잭의 결정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죽을 수도 있다는 의미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토리상 별로 중요한 건 아니지만,
이 음악가가 누구냐는 것도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 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완벽하게 풀리는 1시즌 떡밥입니다.
프랑스 여자의 딸은 알렉스가 분명하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전의 묘미를 위해 더욱 과거같이 보이는 장면입니다.
마치 잭의 아버지가 살아있는 것처럼 보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이 의사의 말도 안된다는 표정을 보면,
잭의 아버지가 죽은 이후임을 알 수 있습니다.
그냥 잭이 헛소리 한거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대체 페니는 어떤 근거와 방법으로 이 섬을 찾고 있을까요?
아무튼 너무 쉽게 연결되버린 페니와 찰리.
영국인들끼리는 뭔가 통하나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던져지는 또 하나의 떡밥, 나오미의 정체입니다.
이로 인해 또 하나의 세력이 등장하는군요.
현재 많은 사람들은 이들을 달마이니셔티브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그나저나 나오미가 죽은게 좀 아쉽군요.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나마 다행인건 데스몬드가 페니의 모습을 화면으로나마 확인했다는 것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찰리의 장열한 전사.
끝까지 페니의 배가 아니라는 메시지를 남기고 죽습니다.
'굿바이 찰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디오타워가 그 위용을 나타내는군요.
생각보다 탑의 규모가 꽤 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때 등장하는 우리의 불사신 로크.
미하일과 함께 불사신의 쌍벽을 이룹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 드라마에서 정말 빈번하게 등장하는
'be supposed to' 용법이 또 나옵니다. ㅎ
잭은 정말 이러면 안된다는 것이 미래회상을 통해 증명되죠.
어느정도 로크의 말에 설득력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운 인물 등장입니다.
'민코스키' 페니와 찰리의 무전으로 인해 일단 페니의 사람이 아니라는 것은 확정적입니다.
그래도 아직은 모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시즌부터 그토록 기다렸던 이 장면.
잭이 무전을 통해 구조를 요청하는 장면입니다.
정말 감동적이지만 여전히 찝찝한 건 바로 죽은 나오미와 민코스키의 정체 때문이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잭의 미래장면이 다시 등장합니다.
지도와 오세아닉 티켓 그리고 여러 도구들이 다시 섬을 찾으려 한다는 것이 분명하군요.
아까 로크의 말이 정말 정확한가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완전 폐인이 되어버린 우리의 잭.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세계 로스트 팬들을 광분하게 만들었던 바로 이 장면.
케이트의 등장입니다.
정말 많은 사람들이 쇼크를 받았지요.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말의 의미는 과연 무엇일까요?
일단 사고난 차에서 모자를 구해낸 것을 말하겠죠.
그럼 '여전히'의 의미는 시즌 1에서 나왔던 그 장면 때문일까요, 아니면 또다른 사건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잭이 '실수'라고 표현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섬을 떠나면 안되는 것이었다."


그 이유가 시즌 4,5,6을 통해 나오겠죠.

아무튼 여전히 많은 의문들과 떡밥들을 풀어놓은채 끝나버린 로스트 시즌 3.

다음 시즌을 기대해 봅니다.


참고 사이트
http://www.lostmania.net/
디씨 미드겔 로스트 갤러리

신고

석호필 내한 그리고 디씨 프뷁갤

TV Show 2007.02.05 21:22 Posted by 스물다섯
 
드디어 석호필이 한국에 옵니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프리즌 브레이크(Prison Break)'의 주연배우 웬트워스 밀러가 오는 10일 한국을 방문합니다.

'프리즌 브레이크' 훈남 석호필, 10일 내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많은 대한민국 여성들에게 '미드'를 소개했고, '불법 다운로드'라는 것 까지 하게 만든 장본인, 가장 완벽한 완소남, 그리고 그의 본명, 극 중 이름 보다 더욱 익숙한 '석호필'. 그가 온다는 소식은 뭇 미드팬(특히 여성팬)들을 극도로 설레게 만듭니다.

관련글 : 아직도 석호필을 모르시나요? 

하지만 이렇게 설레는 축제에 완전 배신 당한 무리가 있으니 바로 디씨인사이드 프리즌브레이크 갤러리 이용자 (이하 프뷁갤) 입니다. 솔직히 변변찮은 카페보다 훨씬 많은 방문자와 팬계층을 형성하였고 그에 따른 활동도 엄청났지만, 100% 비회원제인 디씨의 특성상 멤버 통계자료가 없고, 내한 기획 담당자에게는 그저 하나의 갤러리 게시판일 뿐이었던 것 같습니다.


디씨인사이드 댓글

출처 : 디시뉴스 (http://www.dcnews.in/)


한 유저의 항의글 - "그럼 항의글 이걸로 확정?" (새창)


결국 팬 싸인회에 초청된 커뮤니티는 국내 포털에 소속된 카페 및 클럽으로 선정되었으며, 디씨 프뷁갤은 엄청난 항의글과 실망글로 가득차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제는 거의 '공항 점거'이나 '호텔 기습' 등을 통한 '석호필과의 조우'를 모색하고 있더군요. 본인들 스스로도 이게 왠 '빠순틱'한 행동인가 하면서도 계속 설레어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디시인사이드로서는 굴욕 그 자체가 아닐 수가 없습니다. 디씨의 살아있는 '교주(?)'인 '유식대장'(김유식 사장)도 엄연한 프뷁광임을 볼 때, 그야말로 한방 먹은 셈이죠.

아무튼, 엄청난 항의에 대하여 빈폴 홍보팀 관계자는 "디시인사이드 프리즌 브레이크 갤러리에 들어가서 게시판도 확인 했고, 충분히 영향력 있는 커뮤니티 사이트라고 판단했다"며 "현재 이 같은 사안에 대해 내부와 의견을 조율하고 있다". 관계자는 또, "긍정적인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고, 여석이 있다면 포함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으겠다"며 "가능하면 좋은 결과가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합니다. (디시뉴스 "석호필을 보여달라!", 프뷁갤의 굴욕?)



한 프뷁겔 유저의 슬픈 짤방



이런 열정적인 환영 속에 방문하게 되는 석호필, 그의 반응이 벌써부터 궁금해지는군요. 그도 '석호필'이라는 한국식 이름을 알고 있을까요? 그리고 이 수많은 팬들이 도대체 어떤 경로로 프뷁을 접하였는지는? 정말 기대가 됩니다.

활활 타오르는 불에 기름이라도 붓듯, 2월 18일 밤 10시부터 프리즌브레이크를 연속 상영 하는군요. 다시한번 복습할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SuperAction의 광고 영상



석호필 출연의 머라이어캐리(Mariah Carey)_ We Belong Together 뮤직비디오


신고

디씨 미드겔에서 추천한 미국드라마

TV Show 2007.01.17 18:16 Posted by 스물다섯
예전에 디씨인사이드 미국드라마 갤러리에 공지로 올라왔던 미드 설명인데
공지에서 삭제된 뒤 통 찾기가 힘들어서 이렇게 올려봅니다.

출처 : 디씨미드겔 (http://kr.dcinside13.imagesearch.yahoo.com/zb40/zboard.php?id=f_dram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