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유모차부대’의 상식초월 기자회견

20살, 대학교 1학년 때다. 동아리방에서 빈둥거리던 나에게 한 선배가 책 한 권을 던져줬다. “고등학교 땐 못 봤을 거야. 함 읽어봐.” 제목은 칼 마르크스의 <공산당 선언> 첫 문장부터 짜릿했다. “A spectre is ..

노약자석, 미덕인가 악덕인가.

노약자석, 美德인가 惡德인가. 작년 10월, “노약자석에 앉은 젊은 약자(弱者)”란 제목으로 글을 썼다. 허리환자가 노약자석에 앉았다가 자리를 빼앗기는 과정을 '처절하게' 그린 글이었다. 많은 분들이 추천과 댓글을 남겨주셨다...

 
단순히 아이콘 몇개 붙인 것일 뿐.
'igoogle'도 있는데 이게 무슨 큰 변화냐?
한국이 그저 단순한 테스트용이냐?


구글 메인페이지 변경에 대해 여러 의견들이 참 많습니다. 어떻게 보면 그리 대단한 게 아닌 것도 같습니다. 하지만 여러가지 방향으로 분석했을 때, 꽤 중요한 사건임에는 분명합니다. 그것은 바로 구글이 쉽게 바뀌지 않는다는 점이겠죠. 구글이 바꾼 것은 참 많습니다. 검색의 개념, 경제의 패러다임, 웹미디어, 수익화 모델, 그리고 기업문화까지, 정말 가로 10cm 남짓한 '판도라의 게이트'가 세상을 바꿨습니다. 이렇게 바꾸기만 하던 구글이 한국에서 바뀌었다니, 참 재밌는 일입니다. 그 변화의 정도를 잠시 보겠습니다.

우선 국내외 대표 포털들의 변화과정을 살펴보겠습니다.
기준은 1999년, 2001년, 2006,7년 입니다.


1. 네이버 (1999년, 2001년, 2007년)

네이버 1999네이버 2001네이버 2007


2. 다음 (1999년, 2001년, 2007년)

다음 1999다음 2001다음 2007


3. 야후 (1999년, 2001년, 2007년)

Yahoo 1999Yahoo 2001Yahoo 2007


포털사이트에는 원칙이 있습니다. 바로 UI를 급격하게 바꾸지 마라는 것입니다.그래서 네이버 다음 등 국내 모든 사이트들이 급격한 변화보다는 최소한의 변화로 계속 UI 변경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7~8년이라는 기간동안 엄청난 변화를 보실 수 있습니다. 그만큼 인터넷이라는 속성 자체가 변화하지 않고는 버틸 수 없다는 것이겠죠.

이제 구글을 봅시다. 그들에게 있어 아이콘 몇개는 그저 아이콘 몇개가 아닙니다.


4. 구글 (BETA 1999년, 한국어 2001년, 2006년)

Google 1999구글 2001구글 2006


베타버전 이후로 수년째 거의 같은 구조의 UI입니다. 물론 igoogle도 생겨나고 이것저것 많이 붙여지긴 했지만 그래도 전체적인 틀과 텍스트를 추구하는 모습은 계속돼왔죠.


하지만 어제 작은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구글코리아 2007
구글 2007


플래시도 아니고 그렇다고 단순히 아이콘 정렬한 것도 아니고, 엄청 복잡한 방법으로 이런걸 넣었습니다. 페이지에 걸린 그림 갯수도 결국에는 3개입니다. 모두 CSS 와 기타 방법을 통해 구현했다고 하는데, 프로그래머가 아니라서 정확히는 모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글은 그 많은 아이콘들의 애니메이션을 한 그림파일로 해결했다.



아무튼 이렇게까지 하면서도 결국 그림을 넣을 수 밖에 없는 것은 한국의 환경과 도무지 오르지 않는 검색시장 점유율에 구글이 한단계 물러섰다고 할 수 있겠죠. 하지만 모두 아시다시피 그 물러서는 모습도 엄청 화려했습니다.


동영상 출처 : 서명덕기자의 人터넷세상 http://itviewpoint.com/tt/index.php?pl=2960



서울디지털포럼을 통해 그 모습을 화려하게 공개했는데요, 생각보다 꽤 괜찮은 호응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한국인의 입맛에는 맞지않는 면도 보입니다. 그래도 구글로서는 최대한의 양보와 방향의 전환을 시도한 셈이지요.

구글이 특정국가를 위해 이렇게 획기적인 변화를 시도한 것은 처음있는 일입니다. 그만큼 이 사건이 한국에서 일어난 것은 그 의미가 크다고 하겠죠. '네이버', '다음'의 파워가 새삼 느껴지는 순간이기도 했습니다.이번 변화가 한국 실사용자들에게까지 영향을 끼칠지는 아직 모르지만, 한국IT시장이 구글을 변화시키는 모습을 자주봤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세상을 변화시키는 구글의 변화, 기대해 보겠습니다.

'스물다섯의 경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기사 니가 봤지?  (5) 2007.06.07
다음 블로그 시즌 2 ??  (23) 2007.06.05
구글 첫화면 변경이 가지는 의미.  (1) 2007.05.31
구글, 그리고 네이버  (12) 2007.05.30
Daum 라이브와 아프리카, 과연?  (1) 2007.05.10
사람, 그리고 휴대전화  (0) 2007.04.03